코로나 19 선제적인 조직 개편, 체계적 군정추진 “빛났다”

 

연초 효율적 위기극복 컨트롤 타워 안전건설국 신설안전행정 역량 집중

 

남해군이 올해 초부터 지속되는 코로나19 사태의 어려운 여건 속에 안전건설국 중심의 단계별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안전행정 추진으로 군민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민선 7기 출범에 따라 지난 2018년 행정복지국과 경제산업국 등 2() 체제로 군정을 이끌어 온 남해군은 올해 1월 상반기 인사를 통해 안전건설국을 신설하고, 재난안전과를 주무과로 배치하는 등 안전 중심의 행정체제를 본격화해 행정의 효율성을 높여 왔다.

 

2국 체제에서 행정복지국과 관광경제국, 안전건설국의 3국 체제로 전환되면서 남해군 안팎에서 체제 개편에 따른 실효성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안전을 행정서비스의 주요현안으로 삼았던 남해군의 체제 개편은 코로나19가 한국사회를 덮치는 위기의 순간 빛을 발했다.

 

안전건설국이 신설된 지 두 달이 채 안 된 지난 2월 전국적으로 확산된 코로나 19 사태는 선제적인 조직개편으로 탄생한 안전건설국을 중심으로 남해군이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첫 무대가 됐다.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남해군은 임종출 안전건설국장이 실무 중심이 되어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에 돌입했다. 주말휴일 없이 매일 일일 상황보고 실시, 마스크 무상배부, 방역체계 구축, 민생종합대책 추진 등 100일 동안 지속된 코로나 전국에 따른 다양한 대응책들을 전개해 왔다.

 

특히 안전건설국은 코로나19 사태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안전행정의 컨트롤 타워가 되어 단계별 업무추진의 전문성을 발휘해 나갔다. 보건소, 지역활성과, 주민복지과 등 관련 부서와 연계해 생활방역 체계 마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지역경제 활성화 등 각종 시책을 신속히 추진하고 군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지역안정에 크게 기여해 왔다.

 

지난 6일부터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작되면서 남해군은 군민들의 지속적인 일상을 보장하기 위한 튼튼한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그동안 코로나19로 섬세하게 챙길 수 없었던 안전행정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남해군은 지난 4월 제정한 남해군 마을안전 지킴이 운영 조례를 근거로 마을별 안전지킴이를 위촉하고,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해 마을별 정기적인 책임 안전점검으로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우리군은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에 힘입어 안전행정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었다군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조기에 마감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20-05-08
제2유형(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2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기획예산담당관 홍보팀(☎ 055-860-3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