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인구감소 극복 및 인구유입 위한 경남도 공모사업 선정

청년 빈 집 채움 프로젝트 , 같이 산다로 전입 청년·가족에 주거지원

지역주민과 소통공간 조성, 청년인구 유입을 통한 지역 활력 제고

 

남해군은 인구감소 극복 및 인구 유입을 위한 경상남도 공모사업에 청년 빈 집 채움 프로젝트 , 같이 산다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지속적인 청년층 유출로 소멸 위기에 직면한 지역에 청년인구 유입과 지역민과의 교류소통을 지원해 지역 인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하고자 추진됐다.

 

경남도는 지난 6월부터 도내 전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남해군 청년 빈 집 채움 프로젝트 , 같이 산다를 포함한 도내 3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공모에 선정된 남해군의 청년 빈 집 채움 프로젝트 , 같이 산다사업은 고현면 지역의 빈집을 활용해 청년에 특화된 맞춤형 주거공간 10개소를 조성하고, 지역주민과 귀촌 청년이 소통해 공동체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 1개소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남해군은 경남도로부터 25천만원을 지원받아 올해 하반기 중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남해군은 청년들이 커뮤니티 공간을 중심으로 지역주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대안적 지역살이 및 공동체 모델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남해군은 청년친화도시 조성으로 늘어난 관내 청년 주거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청년 지역살이 시골은 처음이라프로그램을 동시에 진행해 청년에게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에는 청년인구 유입을 통한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남해군 청년혁신과 김미선 과장은 청년 빈집 채움 프로젝트 , 같이 산다는 우리군의 인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며 관광업과 농어업 등 남해군의 주요산업과 청년활동을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모사업에는 남해군 청년 빈 집 채움 프로젝트 , 같이 산다를 비롯해 거창군 작은학교 전입학 세대 주택지원’, 거제시 청년과 50+ 세대가 함께 청사초롱 밝히다등 총 3개 사업이 선정됐다




2020-07-15
제4유형(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기획예산담당관 홍보팀(☎ 055-860-3045)